2016 EXHIBITION > 서금앵

서금앵

특별해 보이지 않는 일상의 공간에 시선이 머물고, 주체가 머물렀던 그 공간을 누군가 멀리서 또는 가까이 바라봄으로 이야기가 시작된다. ‘내가 속한 공간’은 아주 친밀한 일상의 공간을 의미한다.

 

서금앵 작가는 내가 속한 공간은 주체적인 색을 띠게 되며, 나를 기억해 내는 기능을 수행한다고 말한다.

©2016 by HUMAX. created with HumaxArtroo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