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EXHIBITION > 박노을

​박노을

채도가 낮은 색종이를 오려 붙인 듯 원근감을 덜어냈다. 그림에서 보이는 여백들은 마음을 둘 수 있는 일상의 여백과 같다.

 

박노을 작가는 수많은 집 하나하나가 우리 각자의 온전한 안식처로 포용하길 바라고, 담백하고 조화로운 일상을 꿈꾼다.

©2016 by HUMAX. created with HumaxArtroo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