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EXHIBITION > 파라

파라

따뜻한 오후 지는 햇빛이 온 세상을 황금빛으로 물들이는 시간, 한 아이가 한 손에는 학교 숙제로 보이는 만들기를 한 손에는 콘 아이스크림을 들고 마주 걸어오고 있다. 숙제를 떨어뜨리지 않으려는 신중함과 진중함, 동시에 다른 한 손에 들린 너무나 달콤하고 시원한 아이스크림을 한입 크게 베어 무는 순진무구함을 보면서 나는 나의 어린 시절을 떠올려 보았다.

 

신나고 재미있는 이야기나 동화를 들을 때면 그 속의 주인공들이 모두 실재한다고 믿었고, 그 사건이, 그 만화의 내용이 나에게는 너무나 중요한 의미였다. 다 큰 어른이 되었지만 아직도 마음 한 켠에 자리하고 있는 아이같은 감성이 비단 나만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나는 그들을 위한 그림이 그리고 싶었다.

 

살아가면 살아갈수록 세상 속에 찌들고 상처가 늘어가는 이들을 볼 때면, 더욱 그들의 어린 시절의 순수함을 다시금 느끼게 해주고 싶은 마음이 가득해진다. 나의 그림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그러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만들어서 보여줄 것이다.

​꼬마 제니의 어른 표류기

인간은 누구나 유년시절을 거쳐 어른으로 성장한다. 하지만 어른이 된 우리는 어느새 어린 시절의 순수한 마음과 잊은 채 앞만 보며 바쁘게 살아가고 있다. 그와 동시에 때묻지 않은 시절을 그리워하고 동심으로의 회귀를 갈망하기도 한다.

 

하지만 동심은 어린아이들만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 어른이 된 이들의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으며, 영원히 간직해야 하는 마음인 것이다. 프란츠 헬렌스(P.Hellens. 1881~1972)는 동심의 중요성에 대해 “유년시절은 우리 속에서 죽어버려 자기 순환기를 끝내면 시드는 그런 물건이 아니다. 그것은 추억이 아니다. 그것은 가장 생생한 보물이며, 계속해서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를 풍요하게 해준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번 전시는 바쁜 일상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유년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그 순수했던 마음을 잘 간직하길 바라는 파라 작가의 작품세계를 선보인다. 어린 시절의 행복한 기억은 작가에 의해 기록되고, 그러한 작품을 감상함으로써 우리는 스스로가 어떤 소중한 추억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지 떠올리게 될 것이다.

©2016 by HUMAX. created with HumaxArtroo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