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EXHIBITION > 김지수·조재

김지수

조재

​김지수

조재

인식 가능한 세계에서 나타낼 수 있는 구체적인 이미지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추상적인 세계를 동시에 보여주는 다면적인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작업은 컵, 꽃병, 물병, 주전자 등과 같이 투명하고 반사되는 정물로부터 시작되었다. 이러한 성질의 정물들이 서로 합쳐지거나 겹쳐지고, 충돌되었을 때 불러일으키는, 시각적인 착각 속에서 생겨나는 역설의 의미를 그림을 통해 보여주고자 했다.

대부분의 용기의 대표적인 의미는 내용물을 담는 것이지만 무언가가 채워지는 행위를 나타내기도 하며, 용기의 형태는 이러한 의미들의 전달하는 형식을 표현한 것이다. 또한, 이 용기들은 투명하면서 반사되기도 하며, 비어 보이기도 하지만 내용물이 보이지 않는 것일 수도 있다. 결과적으로 채워짐은 비워짐(투명성)으로 인하여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나의 작품은 이것을 모순과 역설의 방식으로 나타내려 한 작업으로, 평면에서 일어날 수 있는 시각적 착각을 표현하려 하였다.

창작은 시선에서 출발한다. 나는 주변 환경에서 눈에 띄는 시선의 일부를 떼어온다. 그리고 상자, 벽돌, 빨대 등의 도시의 파편들을 수집한다. 이 수집된 조각들은 새로운 기이한 형태의 오브제로 재탄생 된다.

정의할 수 없는 나름의 기준에 맞춰져 다양한 질감과 색조의 조각들이 하나의 덩어리로 완성되는 것에서 어긋난 시선이란 작업이 시작되었다.

평소 나의 작업은 도시 풍경을 바라보며 예쁘고 소유하고 싶은 부분을 훔쳐오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채집과 수렵을 연상시키는 이 작업 방식은 나에게 도시에 대한 또 다른 시선을 경험하게 하였다. 여러 파편들은 모이고 흩어지기를 반복하면서 매우 직관적인 찰나의 순간에 하나의 덩어리로 탄생하게 된다.

물론 이 덩어리들은 매우 아슬아슬하며 약한 결합의 구조물이며 언제든지 다시 붕괴될 위험에 놓여있다. 하지만 그 불완전성 속에서 나는 새로운 맥락을 던지려고 한다. 

OBJECT PLAY : 사물유희

2018년 제 5회 휴맥스 아트룸x오픈갤러리 기획전 <OBJECT PLAY : 사물유희>에서는 사물들을 각자의 방식으로 바라보고 재해석하는 김지수와 조재 두 작가의 작품세계를 선보입니다. 

사물이 없이도 우리의 삶이 존재할 수 있을까요? 메모를 하기 위해서는 펜과 메모지를 사용해야하고, 업무를 편하게 보기 위해서는 노트북을 사용하는 것처럼, 사물들은 우리의 '필요'에 의해 존재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러한 사물들을 쓸모의 유무로만 바라볼 때, 예술가들은 그것들의 이면을 탐구했습니다. 

세상을 다양하게 바라보는 시선을 제공하고자 기획된 이번 전시는 김지수와 조재 두 작가들을 통해 시선의 차이가 표면 너머를 보게 하고 결국 존재의 깊이에 닿는 사유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보여주며, 마치 놀이를 하듯 다양하고 재미있는 방식으로 감상자들에게 신선한 미적 체험을 선사하고자 합니다.

©2016 by HUMAX. created with HumaxArtroom.com